▒▒▒ 지혜의 궁전 - 하누리 아카데미 ▒▒▒

회원가입안내

Home

무제2

 

       
  ID  
 PW  

  

 

 

공지사항

처음 오시는 분

밀바 한구절

하누리 용어해설

건의사항


하누리아카데미의 온오프라인 공식 공지입니다. 맨먼저 확인하세요!


 정회원 수련모임과 2019년 정회원수련, 그리고 2019년 모임계획

2018-12-04 14:47:28, Hit : 521

작성자 : 하누리
2018년도 이제 한달여 남았습니다. 여러 어려움은 있지만 올해를 마무리할 시기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1. 12월 22~23일 정회원 수련 모임

이번 모임은 도촌센터에서 갖겠습니다.

회비는 13만원입니다.

오후 2시부터 시작합니다. 바로 시작하니 조금 여유있게 오시기 바랍니다. 이번 모임은 수련모임이라는 이름 그대로 수련 중심으로 나왔고 수련중심으로 진행하려고 합니다.

총 6가지 주제로 2시간씩 진행합니다. 각 시간에 대해 지원자가 있으면 맡기고자 합니다. 생각있는 분들은 지원하시기 바랍니다.

2시~4시 기마서기
4시~6시  도인체조
6시 ~8시 저녁식사

8시~ 10시 기체험 2시간
10시~12시 기몸을 위한 동작 2시간

23일

7시~ 9시 기도
9시~11시 식사와 가벼운 운동
11시~오후 1시 기몸명상


2. 2019년 새해맞이산행

새해 맞이 산행이 나왔습니다.

이번에는 하남 검단산으로 갑니다.

해맞이산행을 하는 이유는 새해를 깨어있는 마음으로 맞기 위해서 일 겁니다. 2019년 한 해가 여러분에게나 하누리에게 큰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하면서 한 해를 계획하고 우리 안에 숨어있는 힘을 깨우기 위해 함께 새해맞이   산행을 하시기 바랍니다.

12월 31일 저녁에 대청 사무실에 모여서 한 해를 정리하고 새벽에 산으로 출발할 예정입니다.


3. 2019년 정회원 수련

2019년 새해와 함께 정회원수련을 시작하겠습니다.

올 해도 새로운 정회원 수련이 나왔습니다.

깊은 숨에 멈추게 한다.
여의주를 12번 외우며 몸을 가볍게 풀고 앉아 깊은 숨에 멈춘다.
근원을 숨쉬며 12분 동안 멈춘다.

그리고 열려있는 현실을 보고 열 두 요소(여섯 개의 진주와 응제신주묘활)를 찾아 하루에 하나씩 명상하고
그 일이 끝나면

(열 두 요소를) 4씩 3조합으로 나눠 이틀씩 명상하고
그들의 영혼을 ☸으로 통합한다.

(조금 막연할 수도 있겠습니다. 1월 5일 토요모임부터 토요모임 중에 필요한 것들을 보충하도록 하겠습니다.)


4. 2019년 모임계획

1). 토요모임

한 동안 멈춰있던 토요 모임을 다시 열겠습니다. 격주모임에서 매주모임으로 바꿉니다. 매주 토요일 3시에 모여서 6시간 정도 시간으로 진행할 꼐획입니다. 이 시간을 통해서 하누리 수련을 같이하고 하누리에 필요한  강의와 토론을 하고 하누리 수련 수행체계를 같이 잡아가고자 합니다.

제가 없을 경우도 같은 틀로 모임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2). 1박 2일 수련

매월 마지막 주는 1박 2일로 한달 동안의 수련을 정리하고 심화하고자 합니다. 이때는 토요모임에서 했던 수렴을 다시 하해보고 정확한 느낌을 나누며 거기서 한 두 단계 나아가는 심화수련을 할 수도 있습니다.

또는 야외로 나가서 특별수련을 하고, 기회로여행을 할 수도 있습니다.
장소는 아직 열려있습니다.  

3). 기타 특별수련

8얼에 지리산 종주산행이 열려있습니다. 8월 12~15일 대원사입구에서 성삼재로 3박 4일 종주산행을 할 예정입니다.

10월에 캠프가 하나 열릴 예정입니다.


4). 천제

다음 천제는 단오 때로 나왔습니다. 양력 6월 7일입니다. 어떤 형식의 천제가 될 지는 때가 되면 열리겠지요!


5).기타

영혼의 열두마당이나 기회로여행이 나올 여지도 있습니다.


이상입니다.


오랫동안 하누리는 움크려 왔습니다. 기다리다 지친 분들이 떠나고 이제 몇 안 남았습니다. 그 동안 하누리를 지켜주신 분들에게 2019년 큰 영혼으로 도약하는 한 해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우리는 우리의 길을 포기하지 않았다는 것만으로도 이미 위대합니다.



하누리
2019년 새해맞이 산행 안내드립니다. 12월 31일 저녁 9시 대청 사무실에서 모이시면 됩니다. 오실 때 등산 준비 하시고 추위에 대비해서 여벌 옷, 눈이 올 경우 대비해서 아이젠과 스틱 꼭 챙겨오시면 되겠습니다.

일찍 오시고 싶으신 분들은 저녁 같이 드셔도 됩니다.

한 해가 갈 때마다 고맙게 느끼고 새 해는 새로운 마음으로 맞다보면 삶이 마음을 배신하지 않을 겁니다. 한 해 동안 우리가 한 일을 돌아보며 나아갈 길을 묻고 새로운 한 해 잘 설계하시기 바랍니다.

혹 멀리 계셔서 못 오시는 님들도 한 해를 잘 마무리하시고 자신이 귀한 사람임을 스스로에게 깨우치며 좋은 마무리, 그리고 좋은 시작을 여시기 바랍니다.
2018-12-29
00:54:52

수정  
하누리
정회원 수련은 1월 3일부터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수련일지를 적어서 기록해두시기 바랍니다.

정회원 수련 안내에서 부족한 부분은 모임을 통해 보강하고 안내해드리겠습니다.

좋은 한 해 되시기 바랍니다.
2018-12-31
18:16:08

수정  
하누리
오늘부터 정회원 수련 시작입니다.

제금님 질문입니다.

여섯 개의 응제신주묘활을 어떤 식으로 찾아서?

그 일은 선택이다. 먼저 떠오르는 것부터.

어떤 방법으로 명상해야 되나요?

그 열림에 맡긴다.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으로.

이 부분이 다들 어떻게 하는 건가 궁금하셨을 겁니다.

응제신주묘활과 여섯 개의 진주인 진실, 진심, 이해, 각성, 귀응, 사랑은 떠오르는 순서대로거나 먼저 입에 붙은 거부터 하시면 됩니다.

그 주제를 들고 자신의 현실과 번갈아보시며 화두처럼 들고 있을 수 있을 것이고,

들고 있다가 떠오르는 생각이나 말, 지난 일들이 있으면 메모하시고 바라볼 것이며,

생각나면 기회로를 이용해 여러 가지로 공부해 보실 수도 있을 것이고,

기도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다보면 그날 하루는 그 주제에 대해 공부가 되거나 뭔가 생각꺼리나 나올 것입니다.

그런 것들을 기록하시면 되겠습니다.

정회원수련이 끝날 즈음에 그것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입니다.

공부란 것이 남이 가르칠 때는 폭이 좁게 들어옵니다. 그러나 본인이 스스로 공부한 것은 잊을 수 없게 됩니다. 그걸 다시 비교해보면 더 큰 공부가 될 수 있을 겁니다.

그럼 오늘부터 열어가시기 바랍니다.
2019-01-03
15:57:50

수정  


공지
  지리산 종주 회로 신청 
 하누리
50 2019-07-16
공지
  6월 5~8일 제주도 천제    8
 하누리
402 2019-04-20
공지
  2, 3, 4월 1박 2일 수련 공지: 신의 과학을 중심으로 
 하누리
403 2019-02-21
공지
  정회원 수련모임과 2019년 정회원수련, 그리고 2019년 모임계획    3
 하누리
521 2018-12-04
공지
  10월 이후 수련 공지합니다.    6
 하누리
522 2018-09-22
공지
  열 한 번째 영혼의 열두마당(구채구) 다시 공지합니다.    5
 하누리
874 2018-05-24
193
  7월 20일 모임을 위한 질문 셋! 
 하누리
29 2019-07-18
192
  1월 26일 정회원모임, 그리고 2월 토요모임 계획 
 하누리
187 2019-01-23
191
  하누리 아카데미 대중공간은 네이버로 이전합니다.   4
 하누리
1218 2017-06-07
190
  6월 제주 정회원기회로여행   15
 하누리
650 2018-06-03
189
  정회원 집중모임 5월 19~5월 22일   3
 하누리
574 2018-05-01
188
  2018년 정회원수련(1월 8일부터)   8
 하누리
804 2017-12-20
187
  10번째 영혼의 열두마당 (2018 1.5~7)   12
 하누리
645 2017-11-19
186
  8월 18~20 9번째 영혼의 열두마당, 정선 
 하누리
857 2017-07-25
185
  2018년 하누리 일정 및 정회원수련체계 재정립, 그리고 하누리 과제 
 하누리
882 2018-01-08
184
  1월 23~25일 제주도 기회로여행   39
 하누리
1287 2017-12-20

1 [2][3][4][5][6][7][8][9][10]..[1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