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혜의 궁전 - 하누리 아카데미 ▒▒▒

회원가입안내

Home

무제2

 

       
  ID  
 PW  

  

 

 

자유게시판

영혼의 길

삶이 깃든 나눔

신에게 쓰는 편지

묻고 답하기

추천도서/정보

 처음오신분께

 공지사항

 밀바 한구절

 하누리 용어해설

 건의사항


손님과 회원모두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는 소통의 공간입니다.


 욕망의 코로나

2020-03-15 23:51:34, Hit : 30

작성자 : 이충훈
코리아 콜 신도림(新道林) 한국이 부른다.신도림을
수풀林에는 사물이 많이 모이는 곳 모임 집단이란 뜻도 있다.
그렇다면 한국이 부른다.새로운 길을 모색(摸索)하는 집단 의미도 되지 않을까 싶다.
새로운 길이 무엇인지 아직 확실하지 않다.

하지만 변화의 흐름을 오행(五行)으로 목(木)에 보고자 한다면 다음과 같다.
새로운 탄생 솟구치며 뚫고 나오는 기운 동(東)동녘동 四時로 봄
푸름  부드러움 신만 무조건 베푸는 차별없는 사랑(仁) 氣 바람(風)

솟구치며 뚫고 나오는 기운은 영어로는 스프링이다.그리고 동녁동에 주인(主人)이란
뜻이 있는 것은 아마도 해가 동쪽에서 솟구치는 것에 의미를 둘수 있지 않을까
싶다.스스로 주체(主體)적인 느낌이 있다.

환절기에는 기온차가 크기 때문에 면역력이 떨어진다고 한다.
충청방송을 보니 코에 뿌리는 스프레이 형식의 코로나 바이러스 치료제가 개발중에
있다고 한다.아마도 올해 않에 치료제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하지만 다행스런 일임에도
작용과 반작용은 억압(抑壓)할수록 반발력이 생기며 변형(變形)을 만든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상기할 필요가 있다.

://www.hani.co.kr/arti/science/science_general/878116.html#csidx2afcf7a5c21fc899b7d9886faa5ad7c

바이러스의 공격과 숙주의 방어 서로 맞서면서 숨바꼭질 공진화
독감 바이러스 쉽게 유전자 변이 사람과 동물 몸 건너다니면서
백신 방어망 빠져나가는 데 능해 독감 퇴치 ‘꿈의 백신’ 오랜 숙제

변화할 줄 모르는 천연두 바이러스 WHO 백신 포위접종 전략에 멸종

바이러스는 라틴어로 독(poison)이란 뜻이다. 바이러스의 존재는 19세기 후반에나 알려지기 시작했는데, 그 이전에는 병을 일으키는 작은 미생물은 세균뿐이라고 생각하였다. 그러나 세균보다 작은 어떤 액체(fluid) 혹은 입자(particle)가 병을 일으킨다는 것을 발견하였을 때, 세균보다 작은 것은 독(poison)일 것이라 추측하였기 때문에 세균보다 작은 전염성 병원체

독(毒은) 건강(健康)을 해(害)롭게 하거나 생명(生命)을 위태(危殆)롭게 하는 성분(成分)이다.
독에 다른 사전적인 의미는 근심하다(속을 태우거나 우울해하다)
괴로워하다, 괴롭히다 미워하다 원망하다(怨望--)
한탄하다(恨歎ㆍ恨嘆--), 개탄하다(慨歎ㆍ慨嘆--)거칠다, 난폭하다(亂暴--)
다스리다, 부리다(病을)고치다 기르다, 키우다등의 뜻이 있다.


백신을 맞았다고 독감에 걸리지 않는다는 보장은 없다. 바로 독감을 일으키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와 숙주인 우리가 치열한 숨바꼭질 게임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바이러스는 엄밀하게 말하면 완전한 생명체가 아니다. 유전자와 그것을 둘러싼 껍질이 전부이고 생명 유지를 위한 필수 단백질은 가지지 않는다. 그래서 반드시 완전한 생명체인 숙주 세포 안으로 들어가야 비로소 활동을 시작할 수 있다.

바이러스의 증식은 숙주에게는 질병을 의미한다. 바이러스는 숙주를 공격하기 위해 진화하고, 숙주는 반대로 방어를 위해 진화한다. 공생이 아닌 기생 관계이지만 서로 상대를 바라보며 공진화라는 숨바꼭질 놀이를 하는 것이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전형적으로 빨리 진화하는 미생물이다. 숙주인 우리도 그만큼 재빠르게 대처하고 있는 것일까?

독감 백신 반드시 필요하지만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새로운 숙주로 옮겨오면 그곳에서 수비군인 면역세포의 공격을 받게 된다. 우리 몸 안의 다양한 면역세포는 바이러스의 껍질에 있는 항원(면역반응을 일으키는 물질)의 겉모양을 보고 침입자를 인식한다. 만약 바이러스의 외모가 면역세포에 익숙하다면 면역세포는 바로 바이러스를 죽일 수 있다. 반대로 낯설다면 면역세포는 바이러스와의 전투에서 고전하게 된다.

우리 면역계는 기억력이 좋다. 그래서 한번 감염된 적이 있는 바이러스는 기억했다가 같은 항원을 가진 바이러스가 다시 들어오면 바로 대응을 할 수 있다. 이 원리를 이용해서 특정 항원을 가진 바이러스가 공격하기 전에 나의 면역계를 미리 훈련시킬 수 있다. 이것이 바로 백신의 원리이다. 백신에는 훈련에 사용할 바이러스의 항원이 들어 있다.





 
1665
  party is the over 파티는 끝났다. 
 이충훈
27 2020-05-22
1664
  조화 
 이충훈
25 2020-04-30
1663
  차원 시공간 의식의 흐름 속에 집단적 욕망의 구성 
 이충훈
17 2020-04-30
1662
  음양 
 이충훈
16 2020-04-30
1661
  풍경 
 이충훈
18 2020-04-27
1660
  두꺼비 집 
 이충훈
15 2020-04-27
1659
  시간 
 이충훈
16 2020-04-23
1658
  변화와 안정 
 이충훈
18 2020-04-17
1657
  주역 
 이충훈
23 2020-04-17
1656
  평창 
 이충훈
19 2020-04-15
1655
  꿈은 자아의 여행이라고 한적이 있다. 
 이충훈
16 2020-04-12
1654
  차원 시공간 의식의 흐름 속에 집단적 욕망의 구성(構成)... 
 이충훈
20 2020-04-11
1653
  조선시대 남장소녀 팔도 유람기 
 이충훈
17 2020-04-07
1652
  여행2.영혼의 길 용기 
 이충훈
20 2020-04-07
1651
  목숨을 걸어야 했던 과거 여행길 풍토병, 도둑, 맹수 
 이충훈
12 2020-04-07
1650
  담장 밖으로 훌쩍 떠난 조선의 여성 여행가들 
 이충훈
11 2020-04-07
1649
  여행 1.고향(故鄕) 
 이충훈
11 2020-04-07

1 [2][3][4][5][6][7][8][9][10]..[98]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또미